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대통령병에 걸려 국민의 뜻을 왜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응원한다는데 어느 ‘국민’을 두고 하는 말인지 알 수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의원은 "맹목적인 친문들만 국민인가?"라며 "국민 대다수가 지금 윤석열·추미애 사태를 접하고 걱정이 태산이다. 만나는 사람마다 추미애가 혐오스럽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요즘 김두관 의원이 가끔 얼토당토 않은 말들을 하며 친문한테 잘 보이려 기를 쓰는 듯하다"면서 "하기야 민주당에서는 친문세력들한테만 잘 보이면 경선통과가 쉽게 이뤄지기 때문일 수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그렇지. 김 의원은 과거 한때 ‘리틀 노무현’이라 불릴 정도로 주목을 받았었다. 그런데 지금과 같이 권력에 머리나 조아리는 모습을 보면 한심하기 짝이 없다"면서 "국민의 진정한 뜻을 읽지 못한 채, 민주주의의 정신을 파괴하는 데 앞장서고 있는 추미애를 무조건적으로 지지한다고 시대의 부름을 받을 성 싶은가"라고 반문했다.
이언주 전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부산독립선언' 출판기념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부산독립선언' 출판기념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전날 '국민과 함께, 추미애 장관을 응원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면서 "윤 총장은 국가와 공공에 충성하는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검찰의 조국 전 장관 수사를 빗대 "윤 총장은 온 가족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변변한 유죄 판결 하나도 손에 쥐지 못했다"면서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의혹은 억지 표적수사였다는 것이 법원 판결로 드러났다. 권력형 범죄도, 웅동학원 비리도 없었고 배임 혐의도 무죄가 선고됐다. 표창장 한 개 남았는데, 이것도 뒤집히기 직전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법무부의 감찰과 직무배제는 너무나 당연하다"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면해야 한다. 저는 국민과 함께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고 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추장관 옹호하더라도 최소한의 사실관계와 논리적 일관성을 지켜야 한다"면서 "조국 일가 사건이 다 결백하고 표창장 하나만 남았다고 단언하고, 윤총장 장모 사건과 부인 의혹은 모두 유죄라고 단정하는 정도면, 최소한의 사실관계조차 무시하는 대깨문의 극단적 헛소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한때 대선후보까지 나섰던 여당 중진의원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며 "조국 일가 사건은 일부 유죄났고 정교수 1심 판결 대기중이고 조국 재판 진행중인데도 다 결백으로 끝난 것처럼 주장하고. 윤 총장 가족의혹은 윤 총장이 수사지휘권 배제된 상태에서 지금 검찰이 재수사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마치 윤총장이 억지로 덮은 것처럼 확신하니, 다짜고짜 무대포로 윤총장에게 '네 죄를 네가 알렸다'식의 대역죄인으로 호통치며 편을 드니 오히려 (추 장관)편 안든 것만 못해 보인다"고 조롱했다.

한편 지난달 한 여론조사에서는 추 장관이 직무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 윤 총장이 직무를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은 39%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직무 수행에 대한 평가를 물었다. 그 결과 추 장관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6%로 나타났다. 윤 총장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9%,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4%를 기록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