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과잉 대응하는 北…체제 불안 우려하나?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남북한이 인접한 휴전선과 해상 접경 지역에서 봉쇄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스스로 '코로나 청정국'을 표방하는 북한이 현 체제 유지를 위해 코로나19에 비이성적인 조치를 잇따라 내놓으며 과잉대응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경과 분계연선(휴전선) 지역들에서 봉쇄장벽을 든든히 구축하고 일꾼들과 근로자, 주민들이 제정된 행동질서를 자각적으로 지키며 사소한 비정상적인 현상들도 즉시 장악, 대책하도록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경과 휴전선 지역들에서) 종심 깊이 봉쇄장벽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안 지역 출입 통제와 함께 수입 물자에 대한 방역도 강화하고 있다. 중앙통신은 "(해안연선 지역들에서) 바다 오물을 통한 비루스(바이러스) 전파 공간이 절대로 조성되지 않도록 강하게 대책하고 있다"며 "두만강, 압록강, 예성강, 임진강 등을 끼고 있는 지역들에서도 국가적인 방역조치들을 철저히 엄수하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예성강과 임진강 등 우리측과 인접한 강과 해상에서 강도 높은 봉쇄 방역을 펴고 있는 것이다.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현재까지 북한은 '감염자 0명'이란 공식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북한의 이 같은 발표에 강한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 들어선 코로나19에 대한 비이성적 대응 움직임까지 감지되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지난 27일국회 정보위원회 국정원 현안보고를 마친 뒤 “무역 제재와 코로나19, 수해로 인해 ‘삼중고’를 겪고 있는 김정은이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대표적인 사례로 북한 당국이 중국 지원 쌀 11만t을 코로나19 유입을 우려해 반입하지 않은 것, 바닷물이 코로나19에 오염됐을까봐 일부 지역에서 어업과 소금생산을 금지한 것을 들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