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야당 지도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광인(狂人)” “역겹다”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난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막말 릴레이를 멈추라”고 지적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28일 “추미애 장관을 향한 국민의힘 지도부의 막말이 쏟아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막말 릴레이를 멈추고 최소한의 인격과 품격을 지켜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27일) 당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추미애 장관을 거론하며 “광인 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라고 언급했다.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을 돌아다니며 한 해 농사를 망치는 일을 봤다”면서 추미애 장관을 ‘미친 말’에 빗대기도 했다.

이날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당 초선 의원들을 찾아 격려하면서 “추미애 장관 행위는 보통 사람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 된다. 일반인이 TV를 틀어 놓고 추 장관의 모습을 보며 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 현상”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추미애 장관이 지난 27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 사진=뉴스1

추미애 장관이 지난 27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 사진=뉴스1

그러자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 정도면 1인 시위를 릴레이로 하겠다는 것인지, 인격모독 막말을 릴레이로 하겠다는 것인지 모를 지경이다. ‘검찰의힘’을 잇는 ‘막말의힘’”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어떻게 방역보다 정쟁이 우선이고, 국민 건강과 안전보다 검찰 비호가 먼저냐. 국민의힘의 연이은 ‘막말 대잔치’를 TV에서 보는 게 국민들에게는 더 역겨울 것”이라고 받아쳤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