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초선의원 1인 시위 격려
"윤석열 직무정지, 文 묵시적 허용한 듯"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초선의원 청와대 릴레이 1인 시위 현장을 방문해 유상범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초선의원 청와대 릴레이 1인 시위 현장을 방문해 유상범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28일 청와대 앞 1인시위 중인 초선 의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추미애 장관이 그런 짓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느냐고 묻는다면 (이런 생각이 든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이 상황에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국민이 더 답답해진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위원장은 추미애 장관도 거칠게 비난했다.

그는 "추미애 장관의 행위는 보통 사람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 된다"며 "일반인이 TV를 틀어 놓고 추 장관 모습을 보며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 현상"이라고 비판했다.

여권에서 제안한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여당 대표가 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서 우리가 응했는데 오히려 저쪽에서 머뭇머뭇하는 자세"라며 "무엇을 지향하는 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화운동을 했다는 사람들이 민주주의의 기본 질서를 파괴하는 짓을 저지르면서도 그게 무슨 일인지도 모른다. 전혀 의식이 없다"면서 "상식을 저버리는 짓을 하기 때문에 국민이 이런 정부를 처음 경험한다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전날부터 이틀째 청와대 앞에서 윤석열 직무배제 사태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 중이다. 이에 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이 굳이 항의하시겠다면 종로가 아니라 판사 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더 더 적절하다"고 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논평에서 "판사 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항의는 갑작스럽게 청와대로 가셨다"고 주장했다.

신현아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