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선택적 분노, 개혁의 당위성만 보여줄 뿐"
"작금의 형태는 '검로남불'에 불과"
"윤 총장 정치하려거든 자유인 되고 해라"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해 일선 검사들이 반발하고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검란 무엇에 대한 분노입니까. 불의에 대한 분노입니까, 부정부패에 대한 분노입니까"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독재 정권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의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검찰은 검찰총장의 사조직이 아니다"며 "작금의 행태는 '검로남불'이 따로 없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윤석열 총장을 향해서는 "스스로 자중하셔야 하고,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지만, 지금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라며 "정치가 그렇게 하고 싶으면 자유인으로서 하시면 된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은 국민에 의해 쥐어진 것"이라며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향한 길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신현아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