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부동산 정책 실패와 추미애 법무부장관-윤석열 검찰총장의 극심한 갈등 등의 영향으로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 게시판에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라는 사과문이 올라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0%,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8%를 기록했다.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했고, 부정 평가는 같은 기간 3%포인트 상승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최저 지지율은 '조국 사태' 때인 작년 10월 셋째 주와 부동산 관련 여론이 악화된 8월 둘째 주에 기록한 39%다. 사회적 갈등이 극심했던 이때보다 불과 1%포인트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것이다. 그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도 굳건한 콘크리트 지지율로 불려왔다.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1등 공신은 단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4일 오후 6시 기습적으로 브리핑을 열고 윤 총장 직무 집행 정지와 징계 청구를 발표한 것을 들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부정평가 이유 중 '검찰·법무부 갈등에 침묵·방관'을 이유로 든 응답자는 5%였다. '부동산 정책'이 26%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인사문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각 10%였다. 한국갤럽은 "두 기관 수장 간 갈등이 한층 격화함에 따라 일부 유권자의 시선이 그들을 임명한 대통령을 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6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추 장관의 조치가 '잘한 일'이란 응답은 38.8%(매우 잘한 일 28.7%, 어느 정도 잘한 일 10.1%),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은 56.3%(매우 잘못한 일 50.3%, 어느 정도 잘못한 일 6.0%)로 집계됐다. 국민 절반 이상이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직무배제 조치를 한 데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조국 사태에서부터 추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까지 법무부가 하루도 잠잠할 날이 없는데도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이 이에 침묵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여론이 악화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대 게시판 스누라이프에는 27일 오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글로 현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끌었다.

게시자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미안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최순실 사태, 채동욱 사태, 메르스 대처 등이 지금 현 상황에 비하면 나름 훌륭하고 성숙한 대처였다면서 문 정부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특히 이전 정부 때는 여권 인사들이 물의를 빚은 경우 이를 사과하고 부끄러워할 줄 알았으나 현 정부에서는 성범죄를 저지르거나 입시비리 등에 연루돼도 부끄러운 줄 모르고 오히려 당당한 세태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다음은 서울대 게시판에 올라온 '박근혜 대통령님에게 미안합니다' 글

두 집 살림한다고 채동욱 잘랐을 때 욕했었는데 이번에 사찰했다고 윤석열 찍어내는 거 보니 그건 욕할 것도 아니었다는 걸 알았습니다. 미안합니다.

미르, K스포츠 만들어서 기업 돈 뜯는다고 욕했었는데 옵티머스, 프라임 보니 서민 돈 몇 조 뜯는 것보다 기업 돈 몇 천억 뜯어 쓰는 게 훨씬 나은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문체부 공무원 좌천시켰다고 욕했었는데 '원전 안 없애면 죽을래'라는 얘기했다는 거 보니 그래도 그건 정상적인 인사권의 범위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최순실 딸 이대 입학하게 압력 넣었다고 욕했었는데, 조국 아들딸 서류 위조하는 거 보니 아시안게임 금메달은 그나마 성실히 노력해서 대학 간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위안부 합의했다고 욕했었는데 윤미향 하는 거 보니 그때 합의는 그나마 떼먹는 놈 없이 할머니들한테 직접 돈 전달해 줄 수 있는 나름 괜찮은 방법이었던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유승민 원내대표 찍어내는 거 보고 욕했었는데, 금태섭 찍어내고 당내에서 다른 의견 내면 매장시키는 거 보니 그건 그래도 상식적인 정치였던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우병우 아들 운전병 시킨 이유가 코너링을 잘해서라고 해서 변명도 가지가지 하고 있네 욕했었는데 추미애 아들 보니 소설 쓰고 있네 안 하고 변명한 건 참 훌륭하고 성숙한 대처였던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최경환 부총리가 나와서 집사라 그럴 때 욕했었는데, 국민은 집 사지 말라고 하면서 집값, 전셋값은 계속 올리는 거 보니, 당시에 집 사란 건 서민을 위한 선견지명의 정책이었던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태블릿 나와서 사과 기자회견할 때 사퇴안하고 뭔 사과를 하고 있냐, 왜 기자 질문은 안 받냐고 욕했었는데 이제 와서 보니 나와서 사과라도 하는 건 정말 인품이 훌륭한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메르스 대처 잘못한다고 욕했었는데, 코로나로 난리 나고 독감백신 맞고 사람들 죽어나가는 거 보니 그때 그 정도로 끝낸 건 무난한 대처였던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서울 법대 교수 중에 정종섭을 장관 시켜서 허튼짓하는 것 보고 참 사람 보는 눈 없다고 욕했었는데, 조국이 장관 돼서 하는 짓을 보고 그나마 서울 법대 교수 중에 SNS는 안 하는 참 진중한 사람을 장관으로 발탁했구나 생각했습니다. 미안합니다.

윤창중 미국서 인턴 성추행해서 도망 왔을 때 욕했었는데,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터지고 피해호소인이라는 듣도 보도 못한 용어가 나오는 거 보고 기겁했습니다. 미안합니다.

윤석열 좌천시킨다고 욕했었는데, 추미애 이성윤이 하는 거 보니 정권에 대들었다고 한직에 인사발령하는 건 그냥 상식적인 인사 조치인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박근혜 정부가 최악의 정부라고 욕해서 미안합니다. 그때는 이렇게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세상이 올 줄은 몰랐습니다. 미안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