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장관, 무능(無能)하고 무도(無道)하며 무치(無恥)합니다. 능력이 없고 도리가 없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행태가 극에 달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추 장관과 청와대를 보고 두 번 놀랐다"며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어거지로 끼워 맞춘 의혹을 한참 늘어놓은 후 '제도와 법령만으로는 검찰개혁이 이루어질 수 없다는 사실도 다시 한 번 절실히 깨닫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허울 좋은 무소불위의 감찰, 지휘감독으로도 모자라다는 이야기인가"라며 "그리고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추 장관에게 힘을 실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제도와 법령 말고 이제 다음 카드는 무엇이란 말이냐"며 "정치가, 지도자가 이래도 되는 것입니까? 국민들을 돕지는 못할망정 화나게는 만들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검찰 개혁? 공수처?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이 최소한의 명분도 스스로 걷어차 버렸다"며 "국민들이 생각이 없어서, 화가 나지 않아서 참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 뒤에 숨을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결국 국민들이 바로잡을 겁니다. 제가 맨 앞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