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감찰과 관련해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가장 충격적인 것은 판사 사찰"이라며 " 주요 사건 전담 판사의 성향과 사적 정보 등을 수집하고 그것을 유포하는 데에 대검찰청이 중심적 역할을 했다고 한다. 그것은 조직적 사찰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이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아직 문제의 심각성을 검찰이 아직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냈다"면서 "그런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하는지 진상을 규명해 뿌리를 뽑아야 한다. 그에 필요한 일을 우리 당도 해야겠다"고 말혔다.

이 대표는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향후 절차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주길 바란다"면서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신속히 진상조사로 밝히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윤 총장은 검찰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달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