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인권보고관 밝혀
북한 내 수용소에서 최근 7000여 명의 수감자들이 거의 동시에 풀려났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지난여름 대규모 호우 피해를 본 데다 코로나19까지 겹친 북한 정권이 영양실조가 심각한 수감자들을 관리하기 어려워 이들을 사면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지난 2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총회 폐회사에서 “북한의 수용소들은 코로나19에 굉장히 취약한데 그 영향 때문인지 최근 7000여 명이 석방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유엔 차원에서 북한에 관련 정보를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자유아시아방송(RFA)도 지난 20일 “북한 정권이 노동수용소 수감자를 석방하며 지방정부와 인근 주민들에게 이들을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RFA는 익명을 요구한 북한 내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지난달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일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이들에 대한 사면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