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의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
"검찰 장악 위한 계엄령 선포행위"
박민식 전 의원이 지난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민식 전 의원이 지난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은 24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명령은 한마디로 검찰 장악을 위한 집권세력의 계엄령 선포행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 몰락의 방아쇠가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짜여진 각본대로 움직였다"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러나 놀랍지도 않다. 짜여진 사전 각본대로 움직인 군사작전 같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민식 전 의원은 "집권세력은 '조국사태' 이후부터 윤석열 찍어내기라는 국정 목표를 정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총대를 맨 것뿐이다. 그동안 인사권, 감찰권, 총장지휘권 3종 세트로 집요하게 물어뜯다가, 이것저것 누더기 같은 사유로 억지 명분을 만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참으로 비겁하다"며 "죄가 있으면 국회에서 탄핵절차를 밟든지, 직접 해임을 시키면 될 것을 직접 손에 피 묻히면 국민 여론이 부담되니까 추미애 장관으로 하여금 치졸한 수법으로 이런 초유의 일을 저지르게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짐짓 모른 체하며 해임권을 행사할 것"이라며 "아마도 추미애 장관까지 함께 해임하는 영악한 선택을 할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박민석 전 의원은 "근데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다"며 "아무리 포장을 하고, 절차를 밟는다 해도 결국 사전 각본에 따른 윤석열 찍어내기라는 것을 말이다"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사상 초유의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
박민식 전 의원은 "자기편이라 믿었던 윤석열이 정권 비리에 칼을 들이대니 돌연 표변하여 윤석열을 역적으로 몰아세우고 있다는 것과 입으로는 검찰개혁을 말하지만 결국 검찰 장악을 위한 수순이라는 것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그렇기에 윤석열 직무배제 명령은 그들 기대처럼 회심의 카드가 아니라, 몰락의 방아쇠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으로 누르고 짓밟아도 양심과 진실을 영원히 가둘 수는 없다"며 "법치주의는 잠시 질식되는 듯하지만 결국은 다시 살아 숨 쉬게 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추미애 장관은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그동안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 진행했다.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에 대해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사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 사찰 사실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 위한 감찰 방해 및 수사 방해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사실 등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 같은 추미애 장관의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