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배제 원칙
대사 임명에 적용됐나
[단독] 주일대사 내정 강창일도 '똘똘한 한 채' 보유

문재인 대통령이 주일대사로 낙점한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가 고위 공직자 인선에서 다주택자를 배제하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주일대사 인사에서도 이런 원칙이 적용된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강 전 의원은 서울 강남에 아파트 한 채를 보유하고 있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8월 20대 국회 퇴직의원 157명의 재산변동사항(5월 기준)을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강 전 의원은 1주택자로 나타났다. 제주 제주갑에서 4선을 지낸 강 전 의원은 제주 외도일동 부영아파트에 전세로 살았다. 본인 명의의 주택으로는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위치한 한아름아파트(전용면적 97.63㎡)가 있다. 강 전 의원은 현재가액을 8억4000만원으로 신고했지만, 이 아파트는 최근 16억원에 거래됐다.
출처=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

출처=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

최근 외교부 해외 주재 공관장 인사에서도 다주택자 배제 원칙이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인사수석을 지낸 조현옥 주독일 대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거친 노태강 주스위스 대사 등은 현직에 있을 때 모두 2주택자였지만, 한 채를 처분하거나 처분할 계획을 외교부 인사위원회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주프랑스 대사로 부임한 유대종 전 외교부 기획조정실장은 서울 답십리동의 아파트 한 채를 소유 중이다.

외교부 안팎에서는 한국 정부를 대표하는 재외 공관장을 두고 다주택 소유 여부를 따져 임명하는 게 적절하냐는 지적도 나온다. 외교부 한 간부는 올해 공관장에 지원하려다가 2주택자인 것이 문제가 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