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국민과 생명은 나 몰라라 하고 있다"
"누구라도 만나겠다…공동 투쟁 논의하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0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에서 열린 북악정치포럼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대한민국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0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에서 열린 북악정치포럼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대한민국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이 발발된 지 10년 된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북한에는 호구 취급 당하면서 안방에선 호랑이 행세를 하고 있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연평도 포격 도발이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계획된 공격이라면, 최근 문재인 정권의 국정 운영과 정치행태는 헌법기관과 야당을 동시에 겨냥한 무차별적인 융단폭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文 정부, 국민과 생명은 나 몰라라"
안철수 대표는 "연평도 포격은 무고한 민간인에게 가해진 잔인무도한 공격이었다"며 "그러나 그 당시에도 그리고 지금까지도, 북한은 제대로 된 사과나 유감 표명 없이 모든 걸 우리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운을 뗐다.

연평도 포격 도발로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 안철수 대표는 북한으로부터 피살당한 우리 측 해양수산부 공무원과 그의 가족에 대한 애도의 메시지를 전했다.

안철수 대표는 "연평도 포격 도발로부터 10년이 지난 9월22일, 서해에서 우리 국민이 총살되고 불태워졌다"며 "처음에는 사과하는 듯 하던 북한은, 이 정권 사람들이 전화통지문 한 장에 감읍하고, 참혹한 죽임을 당한 우리 국민에게 월북 프레임을 뒤집어씌우며 자신들 눈치를 보자, 기다렸다는 듯이 이제는 뻔뻔하게 우리에게 책임이 있다고 우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문재인 정권의 이러한 태도가 정상적인 국가가 취할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상적인 국가라면 북한을 비롯한 외부 누구라도 우리의 영토를 침범하면 단호히 격퇴해야 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쳤다면 끝까지 쫓아가 책임을 묻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의 혁신과제와 미래비전'에 참석,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의 혁신과제와 미래비전'에 참석,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누구라도 만나겠다…공동 투쟁 논의하자"
안철수 대표는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에도 현 정부가 북한에만 우호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지적하며 야당에 대해서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대표는 "지난해 패스트트랙 강행으로 협치와 국회의 전통을 완전히 뒤집고, 자격 없는 법무부 장관들을 시켜 검찰 독립성을 훼손하고 법치주의를 살처분(殺處分)하는 것도 모자라, 이젠 자신들 주도로 만든 법을 개악하고 자신들이 임명한 공직자들을 탄압하는 짓을 서슴지 않고 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장기 집권전략으로 야당은 말살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의 공수처법 개악 시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보궐선거 무공천 당헌 뒤집기에 이은 자기부정과 민주정치 파괴의 결정판이다. 사기꾼도 이렇게까지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총칼만 안 들었지 거짓과 위선, 민주적 절차의 파괴로 가득찬 문재인 정권은 한 마디로 건국 이래 최악의 정권이다. 이런 문재인 정권이 밀어붙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악은 민주당 정권의 총칼이 되고, 장기 집권을 여는 열쇠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1야당을 포함한 양심 있는 모든 야권 인사들에게 호소한다. 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회복을 바라는 사람들은 모두 모여 공수처법 개악 저지를 위한 공동 대응, 공동 투쟁을 논의해 보자"며 재차 야권 혁신을 전제로 한 연대의 메시지를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