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군 통수권자로서 답하라"
"해병용사 죽음 헛되지 않게 하는 것 우리 몫"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 10주기인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북한에 당당하게 사과를 요구해달라'는 고(故) 서정우 하사 어머니의 외침에 국군 통수권자로서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천안함 용사들이 잠든 대전현충원을 찾은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0년 전 북한과 지금의 북한은 조금도 변한 게 없고, 변한 건 우리 대한민국이다. 김정은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는 문재인 대통령, 국방부, 민주당 이들이 변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10년 전 북한의 포탄에 산화한 두 해병용사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하는 건 살아남은 우리들 몫"이라라며 "서정우 용사의 어머니가 국가에게 바라는 소원은 단 한 가지 '북한에 당당하게 사과를 요구해달라. 국가가 해줄 최소한의 의무를 해줘야 억울하게 희생된 영혼이 진정으로 위로받을 것' 이것 뿐이다"라고 역설했다.

이어 "바로 그 연평도 앞바다에서 두 달 전 북한은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문 대통령은 고 서 하사 어머니의 외침에 답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2010년 11월23일 북한이 연평도에 200발에 가까운 포탄을 발사한 연평도 포격사건은 분단 이후 북한이 우리 땅 민간인 거주 지역을 타격한 최초의 사건이다. 이 포격으로 민간인 2명과 우리 병사 2명 등 4명이 사망했으며 3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