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2일 개각 시기와 대상에 대한 다양한 보도가 이어지는 것에 대해 "발표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개각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의 인사권에 해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알려드릴 것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인사 관련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사실은 좀 사실이 아닌 보도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며 "조금 구구한 얘기들이 난무하지는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작게 두차례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후 여권 안팎에서는 개각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인사 대상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광범위하게 거론되고 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