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본관 전경 사진=한경DB

청와대 본관 전경 사진=한경DB

청와대는 개각이 임박했다는 관측과 관련해 "대통령의 인사권에 해당하므로 발표 때까지 기다려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2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각과 관련해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이 아닌 보도들이 많이 나오는데, 구구한 얘기들이 난무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