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뉴스1

국민의힘이 22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을 위해 관련법을 개정하려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의힘은 참고 또 참아왔다"며 "판을 엎겠다면 있는힘을 다해 총력 저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논평을 내고 "여당은 이제 그 비토권 때문에 맘대로 되지 않으니, 법을 바꾸어 공수처로 가는 길에 레드카펫까지 깐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정부·여당은 지난해 겨울, 패스트트랙 등 온갖 무리한 방법으로 공수처법을 통과시켰고,
야당에게 공언한 유일한 명분이 바로 비토권이 보장된다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지난 5월 청와대에서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 출범이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이제 그 비토권 때문에 맘대로 되지 않으니, 법을 바꾸어 공수처로 가는 길에 레드카펫까지 깐다고 한다"면서 "우리 측 추천위원들의 공수처장 예비후보들이 후보로서 비토 당해도 감내했고 예비후보들을 재선정하면 다시 심사를 이어가겠다고 성의를 다해 요청했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또 "4년 째 공석인 대통령 특별감찰관을 공수처 출범에 앞서 임명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청와대는 무시했고, 공수처의 위헌여부를 심사하라는 헌법재판소도 결론을 내지 않는다"면서 "공수처의 무리한 급발진이 국회를 멈출 만큼 시급한 사안인지 여당은 심사숙고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배 대변인은 "민주당이 판을 엎으려 한다면 국민의힘은 있는 힘을 다해 총력으로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