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2012년엔 "신공항 10조면, 고교무상교육 10년 가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찬성하며 '가덕도 노무현 신공항'이라는 명칭까지 제시하고 나섰다. 이러한 가운데 그의 8년 전 "신공항 추진은 선거철 공약" 발언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 조국 전 장관은 지난 21일 "생각이 바뀌었다"며 그 이유에 대해 해명했다.

정치권에선 조 전 장관이 8년 전과의 입장에서 바꾼 것을 두고 "이번에도 ‘조적조(조국의 적은 조국)’ ‘조만대장경’ ‘조스트라다무스’가 들어맞았다"는 반응이다.
사진 = 19일자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 = 19일자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앞서 조국 전 장관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서 '가덕도 신공항은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이라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주장에 대해 "이런 비난을 기꺼이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밝혔다.
2012년 게시된 조국 전 장관 트위터. 사진 =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2012년 게시된 조국 전 장관 트위터. 사진 =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조 전 장관은 8년 전 19대 총선을 한 달 정도 앞두고 당시 여당 측이었던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에서 내건 동남권 신공항 공약에 대해 "선거철 토목공약"이라며 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그는 당시 자신의 트위터에서 "신공항 10조면 고교무상교육 10년이 가능하며, 4대강 투입 22조면 기초수급자 3년을 먹여살린다"며 이같이 말했었다.

해당 게시글은 정치권 안팎의 논란을 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조만대장경(조국+팔만대장경)은 21세기 정감록"이라며 "대한민국에서 벌어질 모든 일이 그 안에 이미 예언돼 있다"고 한껏 비꼬았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조 전 장관의 8년 전 글을 올리면서 "우와, 역시"라고 했다.
사진 = 21일자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 = 21일자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커지자 조 전 장관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과거 자신의 트위터 글을 보도한 언론을 향해 "간단히 답한다. 시간이 흐르며 생각이 바뀌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생각이 바뀐 이유 세 가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첫째, 4대강 사업과 달리 가덕도이든, 김해 동남권 신공항이든 건설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뤄졌다. 위치 문제만 논란이 있었을 뿐"이라며 "둘째,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부산·울산·경남 항공 여객 수요는 2056년 4600만명으로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셋째, 고교 무상교육은 신공항 건설과 별도로 추진할 수 있는 재정적 여력이 있음이 확인됐다. 예컨대 부산시교육청은 2021년부터 고교 전 학년 무상교육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자신의 과거 발언을 정정한 셈이다.

그러면서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선거용 선심 정책'이라는 정치권 안팎의 지적에 대해서는 "신공항이 내년 재보선용이라고? 2006년 고 노무현 대통령 지시로 논의가 시작된 사업"이라고 반박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