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사진=EPA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방역과 경제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하자"고 당부했다.

한국의 제안으로 G20정상선언문에는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문장이 포함될 예정이다. 청와대는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고,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백신 개발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하고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과 보급에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장국인 사우디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K-방역의 경험도 공유했다. 한국 정부가 개발성, 투명성, 민주성 3대 원칙에 따라 방역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 신속한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로 확산을 막은 성과 등을 소개했다. 또 국민들이 직접 고안한 드라이브스루, 워크스루방식의 진단 시스템, 코로나맵과 마스크맵, 자가격리앱, 역학조사앱 등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돼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참여했다"며 "이 같은 노력으로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에 참고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