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국회의원들이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시키려고 압박 성명을 보냈다는 소식과 관련해 외교부가 사죄 정신에 역행하는 행보라며 비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우리 정부는 제3국 내 소녀상과 관련하여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한 추모·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 설치한 조형물을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관여하는 것은 일본 스스로도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본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산케이신문은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민당 의원들이 소녀상 허가 취소를 지지하는 성명을 베를린시 미테구청장과 미테구의회 의장에게 최근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미테구는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소녀상 철거 명령의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자 법원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철거를 보류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