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의 무능력과 국민 비공감 드러나"
"국민의 소망을 환상으로 치부해"
"임대차3법 원점으로 돌려야"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 사진=뉴스1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전날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고 발언한 더불어민주당의 미래주거추진단장인 진선미 의원에 대해 집중공세를 가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정부·여당을 향해 "부동산 정책인 단순한 실패를 넘어 역대급 기행 수준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진선미 의원의 '아파트 환상을 버러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엄연한 자본주의 사회임에도 국가가 임대주택을 권장하고 있는데, 이것 하나로도 이 정권의 무능력과 국민 비공감이 그대로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진선미 의원은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다세대주택을 직접 둘러본 뒤 "방도 3개가 있고 해서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진선미 의원은 토론회 이후에도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윤희석 대변인은 이에 대해 "더 좋은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하며 무시했다"며 "진 의원의 생각은 미래의 주거가 임대여야 한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권 인사들 말대로라면 집 없으면 호텔을 개조해 살면 되고, 저금리와 가구 수 증가만 아니었다면 전셋값은 오를리가 없다"며 "집권 여당의 무게가 이렇게 가벼울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을 이기려는 정부, 국민을 가르치려는 정권에게 국민은 아무 것도 기대할 수 없다"며 "임대차3법을 원점으로 돌리고,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라"고 강조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