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세 여성·31세 남성 난자와 정자 기증받아 인공수정
사진과 기사는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질랜드에서 64세 여성이 아기를 낳아 국내 최고령 산모 기록을 세웠다고 뉴질랜드 헤럴드가 21일 보도했다.

21일 뉴질랜드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신원을 밝히지 않은 이 여성은 젊은 여성과 남성의 난자와 정자를 기증받아 지난 2월 동유럽 국가 조지아에서 인공수정으로 임신에 성공한 뒤 8개월여 만인 지난달 중순 오클랜드 시티병원에서 아들을 낳았다.

슬하에 4명의 자녀를 두고 전문직으로 일했던 그는 가임기를 훨씬 넘긴 나이지만 자신의 몸으로 아이를 낳아 키우며 인생의 새로운 장을 열고 싶다는 생각으로 아이를 낳기로 마음먹게 됐다고 밝혔다.

오클랜드에 있는 인공수정 클리닉을 찾은 그는 뉴질랜드에서 인공수정의 연령 제한은 인권법에 저촉되기 때문에 상한선이 없으나 지금까지 뉴질랜드의 최고령 산모 기록은 56세라는 얘기를 듣고 나이의 한계를 절감할 수밖에 없었다.

검사 결과 아기를 갖기엔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판정까지 내려지면서 뉴질랜드와 호주에 있는 인공수정 클리닉들은 고령에 따른 위험 요인이 너무 크다며 모두 시술을 거부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가족들에게도 스키 여행을 떠난다고 속이고 조지아로 건너가 인공수정 클리닉을 찾아갔다. 그곳 인공수정 클리닉에서 임신 준비과정을 밟은 그는 지난 2월 유전질환이나 심각한 다른 건강상의 문제가 없는 24세 여성과 31세 남성의 난자와 정자를 기증받아 인공수정에 성공했다. 그리고 몸무게 3.3kg의 건강한 남자아기를 낳는 데 성공했다.

세계 최고령 산모는 지난해 제왕절개로 쌍둥이를 낳은 74세의 인도 여성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