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의원들 질책한 주호영 "선거 위해 던진 이슈에 왜 말려들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당내 부산지역 의원 전원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데 대해 "지도부와 논의 없이 낸 것에 강하게 질책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증위원회에서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한 적 없다고 공식적으로 말했으면 그 과정이 제대로 됐는지 따져야 한다"며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말려들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민의힘 부산 의원 전원이 '부산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공동발의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우선 상임위원회에서 감사청구요청을 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다른 방법으로 감사 청구를 하는 길이 여러 개 있다"고 했다.

특별법 발의자에 이름을 올린 부산 해운대구 하태경 의원은 이날 법안 발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원내지도부의 비판에 대해 "당내 갈등이라고 얘기하는데 그게 아니라 지역 갈등"이라며 "이건 국민 통합 문제, 대통령의 문제지 당내 갈등으로 왜곡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내지도부가 감사청구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검증 절차의 문제가 있다는 의심이 들면 감사하는 것에 대해 저희(부산 의원)도 찬성한다"며 " 영남 주민들도 당당한 가덕공항 원할 거라 본다"고 했다.

이날 발의된 특별법에는 김해공항을 이전하고 새롭게 건설하는 공항이 가덕도에 위치하도록 명시하는 내용을 담았다. 과거 사전타당성조사를 실시했을 경우 그 결과를 준용하고 간소화한 절차의 보완 조사를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내용, 실시설계가 완성되기 이전에 초기 건설 공사에 착수할 수 있는 내용 등이 담겼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