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열리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검증 과정에서 다주택자는 원칙적으로 배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한규 민주당 재·보궐 선거기획단 대변인은 19일 이런 내용의 전체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총선 때 후보 검증 기준보다 엄격히 적용해 가정폭력, 아동학대 범죄, 투기성 다주택자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사정은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부적격 처리하는 기준을 마련해달라고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다주택자의 구체적 기준에 대해서는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여당 내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과 일본 도쿄에 주택 두 채를 보유하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경기 포천에 단독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민주당은 다음달 첫째주까지 예비후보자 검증을 위한 검증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