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으로 명명하자"
박민식 "노무현 유서는 읽어봤나…비석만 남기라 했다"
박민식 전 의원이 지난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민식 전 의원이 지난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9일 여권이 밀어붙이는 가덕도 신공항에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는 이름을 붙이자고 주장했다.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은 "노무현을 정치적으로 이용 말라"고 비판했다.
박민식 "조국, 노무현 유서는 읽어봤나"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며 "조국 전 장관이 또 갈라치기 수법을 동원 가덕도 신공항을 정치 도구화하기로 작정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난을 감수하고서라도 이렇게 공항 이름을 짓자고 한다. 참으로 경박스럽고 교만하고 속 보이는 주장"이라며 "작은 비석 하나만 남기라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를 조국 전 장관은 꼭 읽어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진심을 배신하고, 오로지 얄팍한 마케팅으로 언제까지 정치적 재미를 보려고 하는가. 또 부울경 800만명의 피땀 어린 염원에 재를 뿌리는 작태"라며 "가덕도 신공항 첫 삽을 뜨기도 전에 혼자 맘대로 정치 몰이를 하는 의도가 너무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쏠리는 열성 팬들의 사랑을 잃을까 봐 급한 김에 내질렀다손 치더라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을 팔아 본인 존재감 키우려는 얕은수가 영 안쓰럽다"며 "국가백년대계인 가덕도 신공항 건설의 참뜻이 왜곡되지 않도록 부디 신중하게 처신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재수 감찰무마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재수 감찰무마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신공항 이름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으로 하자"
조국 전 장관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덕도 신공항 사업이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한 것 아니냐고 지적한 기사를 올리면서 "이런 비난 기꺼이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가 ‘김해신공항 백지화’ 결론을 발표하자마자 가덕도 신공항을 기정사실로 하며 특별법까지 발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정치권에선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밀어붙이려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으로 악화한 지역 민심을 가덕도 신공항으로 붙잡으려 한다는 비판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같은 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기정사실로 하고 '노무현 공항'이라는 명칭까지 흘리고 있다"며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국 전 장관은 이 같은 안철수 대표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