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등과 회담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일종(국민의힘), 윤호중(더불어민주당), 김 회장,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전혜숙(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김진표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등과 회담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일종(국민의힘), 윤호중(더불어민주당), 김 회장,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전혜숙(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 정부는 내년 7월 도쿄올림픽 기간 북한이 동의한다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도쿄로 초청할 의향이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18일 일본 외무성 고위 관계자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진표 의원 언급에 대해 "김 의원 개인 생각이 아니겠느냐"면서 사실상 이를 부인했다.

지난 12~14일 방일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포함한 정·관계 인사들과 만난 김 의원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동의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일본 정부가 올림픽 조직위원회를 통해 정식 초청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했다.

다만 "일본 고위 당국자가 사석에서 개인 의견을 전제로 말한 것"이라면서 "스가 총리의 의중은 듣지 못했다"고 했다.

여권은 내년 7월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관계와 남북관계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김진표 의원이 제기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방일설'에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김 의원과 일본 당국의 대화 내용에 대해 "하나하나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