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朴 사과, 열번 스무번이라도 해야…탄핵반대세력과 TK에 화해 청할 것"
"윤석열, 정치한다면 막을 이유 없어…안철수·홍준표와 링에서 겨루자"
유승민, 대선출마 재확인…"서울시장 전혀 생각안해"(종합)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8일 차기 대선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치권에서 나오는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차출론'에는 "생각해본 적 없다"고 일축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저는 그동안 대선 출마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혀왔던 사람"이라면서 "이런 노력을 공개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자신의 사무실에 '희망 22'라는 이름을 붙인 것을 두고도 "더 설명할 필요 없이 무엇을 뜻하는지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2022년 대선에 나서겠다는 의미다.

유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로 선회할 가능성에 대해선 "전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때문에 갑자기 생긴 선거"라며 "그래서 이제까지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간담회에서 시종일관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전혀 생각해본 적이 없다는 게 분명한 사실"며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여러차례 강조했다.

또 "우리 당에서 서울시장 하겠다는 분들에 대해 너무 저평가하는 분위기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여권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가겠다는 현직 의원, 현직 장관 중에 결기를 가진 사람이 있나.

한분(금태섭 전 의원) 있었는데 쫓겨났고"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가장 당면한 문제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당선됐을 때 우리 후보를 지지했던, 그런데 탄핵 이후 떠나간 그 국민들의 마음을 어떻게 되찾아오느냐"라고 진단했다.

그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조만간 두 전직 대통령 문제에 대해 사과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국민들 마음을 얻기 위해서라면 한번이 아니라 열번 스무번이라도 (사과)할 수 있다"고 지지하면서 "단순히 사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탄핵에 반대하는 강경보수 성향, 지역적으로는 대구·경북(TK)을 중심으로 자신에게 여전히 비우호적이라는 지적에는 "인간적으로 먼저 화해를 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수 유권자들도 집권 의지를 가져야 한다"며 "우리가 탄핵의 강을 건너고 정말 정권을 교체하기 위해 하나가 되자고 하면 하나가 돼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발심(發心·마음을 일으킴)의 단계 아닌가.

정치를 하느냐 마느냐로 고민을 많이 하고 계신 것 아닌가"라고 추측한 뒤 "그만두고 정치를 한다면, 우리가 그 분을 막을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어 "차기 대선에서 안철수 대표, 홍준표 전 대표, 지금 바깥쪽에 계신 분들 다 와서, 치열하고 공정하게 다퉈 '중도+보수' 단일후보를 뽑고 우리 당이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권의 유력 주자인 이낙연 대표에 대해선 "지난 정권(문재인 정권)의 잘못을 바꿀 수 있는 후보로 비칠지 굉장히 의심스럽다"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선 "후보가 되기 위해 사람이 많이 바뀌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가했다.

유승민, 대선출마 재확인…"서울시장 전혀 생각안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