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에 인계됐다는 주장이 16일(현지시간) 나왔다. 유튜브를 통해 아버지의 사살이후 자신의 상황을 발표하고 있는 김한솔 군의 모습. /천리마 민방위 유튜브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에 인계됐다는 주장이 16일(현지시간) 나왔다. 유튜브를 통해 아버지의 사살이후 자신의 상황을 발표하고 있는 김한솔 군의 모습. /천리마 민방위 유튜브

2017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살해된 뒤 그의 아들인 김한솔이 네덜란드로 도피해 난민 지위를 얻길 원했으나,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이 데리고 사라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계 미국인 작가 수키 김은 16일(현지시간) 주간지 뉴요커에 반북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민방위)의 리더 에이드리언 홍 창(36·한국이름 홍으뜸)을 인터뷰한 기고문을 썼다.

앞서 김정남은 2017년 2월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북한 공작원의 사주를 받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여성들에 의해 살해됐다.

김한솔은 같은 해 3월8일 자유조선이 유튜브에 올린 영상을 통해 무사히 피신했다고 밝힌 바 있다.

기고문에 따르면 김정남이 살해된 뒤 김한솔은 평소 알고 지내던 홍 창에게 전화를 걸어 어머니, 여동생과 함께 마카오를 빠져나가게 해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김한솔과 홍 창은 2013년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창은 당시를 회고하면서 "김한솔이 명품 구찌 신발을 신고 있었다"며 "이렇게 돈이 많은 아이는 처음 봤다"고 밝혔다.

마카오를 탈출해 대만 타이베이 공항으로 이동한 김한솔과 어머니 이혜경, 여동생 김솔희는 홍 창의 연락을 받고 찾아온 미 해병대 출신 크리스토퍼 안과 만났다. 홍 창은 김한솔에게 '검은색 티셔츠와 LA다저스 모자를 쓴 남자를 스티브라고 부르면 대답할 것'이라고 접선 방법을 알려줬다고 한다.

안은 홍 창의 지시로 김한솔 가족을 네덜란드로 보내려 했으나 CIA 요원 2명이 이들을 찾아왔다. 한 명은 '웨스'라는 이름의 한국계 미국인이었고, 한 명은 백인이었다고 크리스토퍼 안은 전했다. 웨스는 김한솔 가족과 함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이동할 것이라고 했다.

이후 김한솔 가족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히폴공항에 도착했으나, 자유조선 멤버가 기다리고 있던 출구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공항 내 호텔로 연결된 옆문으로 나갔다고 한다. 김한솔은 홍 창에게 전화해 망명 의사를 밝혔지만 만남은 끝내 불발됐다.

수키 김은 "CIA가 김한솔과 가족을 모처로 데려갔다고 여러 관계자가 확인했다"며 "(김한솔 가족을 데려간 곳이) 네덜란드인지 아니면 다른 나라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부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