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정치, 이제는 종지부 찍어야…그래도 좋다"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김해신공항 타당성 검증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둔 지난 16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대항항 전망대에서 항공기 모형이 설치 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김해신공항 타당성 검증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둔 지난 16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대항항 전망대에서 항공기 모형이 설치 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해신공항이 백지화된 가운데 부산시장 출신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이렇게 신공항 정치는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신공항 정치, 이제는 종지부 찍어야"
서병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공항 정치, 이제는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방자치단체의 협의 의사가 확인되지 않으면 장애물 제한표면 높이 이상 산악의 제거를 전제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는 해석을 감안할 때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검증위 검증결과를 발표했다.

서병수 의원은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5석만 주면 가덕도 공항 만들겠다고 했던 게 2016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시점이다"며 "어느덧 국회의원 선거를 다시 치렀으니 벌써 4년이 지났다"고 전했다.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대통령 후보 되겠다고 신공항 꺼내나"
서병수 의원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무총리로 있으면서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를 만든 게 2019년 6월이니 이 또한 1년 하고도 5개월이 지났다"며 "정작 국무총리 시절에는 뒷짐 지던 이낙연 의원은 대통령 후보가 되어 보겠다고 신공항을 들먹거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 공약도 아니었다던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제 자기에게도 대통령 후보로서의 길이 보이기 시작하니 신공항을 꺼내고 있다"며 "그것도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성추행으로 사퇴하면서 치러지게 될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이렇게 신공항 정치는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래도 좋다. 오늘은 김해신공항의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했으니 내일은 가덕도 신공항 만든다고 선언하라"며 "더 이상 시간이 없다. 신공항 정치의 마침표를 찍고, 부산의 미래를 향한 대통령의 결단 지켜보겠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