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예타면제'에 역량 집중해야"

부산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인영 의원(금정구2)은 17일 부산시 복지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부산시, 시민사회, 정치권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타시도와의 연대강화, 대국회 정무 활동, 민간 TF 확대 및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가 어렵고 상당한 기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도 개선 가능성을 시사했고,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국감에서 공공병원 설립 때 예타면제가 좋은 방법이라고 답변한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공공병원 예타면제는 코로나19 시대를 겪고 있는 모든 지방자치단체의 공통된 문제"라며 전국적인 연대 활동을 강조했다.

부산 금정구 남산동에 위치한 침례병원은 2017년 7월 파산 선고를 받았다.

2019년 1월에 1차 경매가 진행됐으나 여러 번 유찰되다 올해 4월 5차 경매에서 제1 채권자인 연합자산관리회사 유암코에 422억7천만원에 낙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