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만에 나타난 김정은
노동당 정치국 회의 주재
바이든 당선엔 여전히 침묵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이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며 25일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20차 정치국 확대회의가 지난 15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소집됐다”며 김정은이 이 회의를 주재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지난달 22일 중국인민지원군의 6·25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중국인민지원군열사능원을 참배했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이날 북한 주요 매체에 다시 사진이 실렸다.

이날 회의에선 평양의대 당 위원회의 범죄 행위에 대한 비판과 사회 각 분야의 반(反)사회주의적 행위를 뿌리뽑는 방안이 논의됐다. 내년 1월 제8차 당 대회를 앞두고 진행 중인 ‘80일 전투’ 속에서 사회 기강과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의도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중앙통신은 “엄중한 형태의 범죄 행위를 감행한 평양의대 당위원회 및 법적 감시와 통제를 강화하지 않아 범죄를 비호·묵인·조장시킨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들, 사법검찰, 안전보위기관들의 무책임성과 극심한 직무태만 행위에 대한 신랄한 비판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다만 평양의대 당위원회의 구체적인 범죄 행위 내용은 명시하지 않았다. 의대에서 일어난 사건인 만큼 종합병원에 들어갈 고가 의료장비나 물품과 관련된 비리일 가능성이 높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 방안도 의제에 포함됐다. 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회의에서 최근 세계적인 악성 바이러스 전파 상황의 심각성과 국가 방역 실태에 대해 상세히 분석·평가했다”며 “초긴장 상태를 계속 견지하며 완벽한 봉쇄 장벽을 구축하고 비상 방역전을 보다 강도 높이 벌여 나갈 것을 강조했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도 미국 대선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승리를 확정지은 지 1주일이 넘도록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내년 1월 들어설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 전략 마련에 골몰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