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무슨 수 써서라도 정권 교체해낼 것"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야당 대권 잠룡인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이 대권 행보 일성으로 "경제 문제에 천착해 저 사람들이 집권 하면 먹고사는 문제를 훨씬 더 잘 해결할 수 있겠구나 하는 희망을 국민께 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16일 여의도 국회 근처에 사무실 '희망22'를 열고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자'는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에서 "결국은 경제다. 특히 문재인 정권이 걷어찬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자라는 의미에서 논의를 시작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잘못 하는 거 다 아는데 욕만 해서는 안 된다는 거 다 알지 않나. 우리가 저 사람들보다 두 가지 점에서 더 나아야 한다"면서 "한 가지는 경제라 생각한다. 저성장, 저출산, 양극화 해결하는 방아쇠는 경제에 있다"고 역설했다.

나머지 한 가지는 '공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모든 국민에 평등한 자유를 주고 모든 국민에 정말 공정한 세상 만들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이 문제에 있어서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걸 우리가 보여야 한다"고 했다.

사무실 이름인 '희망22'는 2022년 대선에서 정권 교체를 하겠다는 데 초점을 맞춘 작명. 유승민 전 의원은 "제가 지은 이름이다. 2022년에는 무슨 수를 쓰더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는 희망을 가지고 의미를 더했다"며 "국민들께 국민의힘이 우리가 더 잘 할 수 있다 확신을 가져서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미국 대선이 끝나자마자 '당신은 해고다'라는 손팻말을 들고 나선 백악관 앞 시민들을 봤을 것이다. 잘못해서 국민을 편 가르고 이념으로 계층으로 인종으로 편 가르기 해 4년 내내 시끄럽게 하다가 코로나도 못 막은 트럼프에 대한 퇴출 명령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2022년 4월 문재인 정권에 대한 퇴출 명령을 내려주시고 저희에 대한 새 희망을 갖고 기대를 갖고 반드시 (정권 교체) 만들어주실 거라 믿는다. 꼭 좀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