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교추협 개최…경원선 복원사업에도 13억원 지원
이인영 "묵묵히 남북합의 이행…"전환의 시기, 남북관계 획기적 진척 노력"
화살머리 기념관 조성에 19억여원 지원…"북, 통 큰 결단해야"(종합)

정부가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의 일환으로 화살머리고지에 현장기념관을 조성하는 데 19억5천만원을 지원한다.

또 향후 철도연결 관련 남북협력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경원선의 남측구간을 복원하는 사업에도 13억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16일 제317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남북협력기금으로 이 같은 두 가지 사업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 정부는 (남북 간)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킨다는 의지와 진정성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북한도 통 큰 결단으로 남북의 시간을 만들기 위한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올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의결된 안건들에 대해 "우리가 먼저 남북 합의 이행이라는 또 하나의 발걸음을 묵묵히, 뚜벅뚜벅 걸어가고자 한다"면서 "지난날 남북이 이룩한 합의 정신을 높이기 위해 또 한 발 작은 발걸음을 나아가려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미국 대선으로 한반도는 큰 정세의 변곡점에 진입한 걸로 보인다"며 "정부는 이 전환의 시기를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진척시킬 수 있는 기회의 공간으로 열어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먼저 남과 북이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속마음을 이야기하며 지혜를 모으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화살머리 기념관 조성에 19억여원 지원…"북, 통 큰 결단해야"(종합)

화살머리고지 현장기념관 조성에 지원하는 19억5천만원은 노후화된 화살머리고지 감시초소(GP)를 기념관으로 리모델링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아울러 화살머리고지에서 희생된 국군 전사자들을 기리는 추모관과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견된 유품 전시공간 등을 확대하는 사업에도 사용된다.

구체적으로는 리모델링 시설공사·자재구입(2억5천만원)을 비롯해 전시기획 공모(3억원), 전시물 설치(9억원), 부대공사(5억원) 명목으로 들어가는 비용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합의한 화살머리고지 일대 남북 공동 유해발굴의 의미를 계승하고, 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진전시키기 위한 사업의 일환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또 이날 교추협은 경원선 남측 구간 복원사업의 관리비용 명목으로 13억3천184만5천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향후 철도 관련 남북협력에 대비하면서 사업 현장을 유지하기 위한 제반 경비를 '중간 정산'하는 성격이다.

현장 유지·관리비 중간 정산과 설계·감리 준공 대금 등을 지급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경원선 남측 구간 복원사업은 지난 2016년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돼 그해 5월 공사가 중단된 이후에도 토지 보상이나 설계 작업이 진행돼 대부분 완료됐고, 현재는 최소한의 인원으로 현장을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