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자유무역으로 코로나 극복"
中이 주도…美 견제 심해질 수도
< 文대통령, RCEP 서명식 참석 > 문재인 대통령과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5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및 협정 서명식’에 참석해 협정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등 15개국 정상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RCEP 협정문에 서명하고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文대통령, RCEP 서명식 참석 > 문재인 대통령과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5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및 협정 서명식’에 참석해 협정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등 15개국 정상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RCEP 협정문에 서명하고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서명했다.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30%에 해당하는 26조2000억달러 규모의 시장이 열린다는 기대와 함께 중국 주도의 RCEP 가입으로 미국의 견제가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RCEP 정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도전과 보호무역 확산, 다자체제의 위기 앞에서 젊고 역동적인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이 중심이 돼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게 됐다”며 “우리는 자유무역의 가치 수호를 행동으로 옮겼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RCEP은 한국 호주 중국 일본 아세안 등 15개국이 참여하며 세계 인구의 약 30%인 22억 명의 시장을 포괄한다.

문 대통령은 “RCEP을 통해 무역장벽을 낮추고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RCEP이 한국 수출 확대와 기업의 해외 진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역내 교역·투자 확대, 경제협력 강화, 우리 산업의 고도화 등을 도모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경제 회복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세안과의 경제·사회·문화적 교류를 활성화하는 등 우리 정부가 일관되게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도 더 가속화돼 다양한 결실을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주도의 RCEP 가입에 따라 미국과의 갈등이 커질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RCEP은 서로 대결·대립 관계가 아니라 상호 보완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대결의 관점이 아니라 다자주의에 바탕을 둔 역내 자유무역질서 확대를 지지하는 차원에서 아세안 중심의 RCEP에 참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