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CEP 정상회의…"포스트코로나 시대 선도할 최적의 조건"
"상생·번영 공동체 위해 먼저 행동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서명과 관련해 "RCEP은 지역을 넘어 전세계 다자주의 회복과 자유무역 질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RCEP 정상회의 의제발언을 통해 "코로나의 도전과 보호무역 확산, 다자체제 위기 앞에서 젊고 역동적인 아세안이 중심이 돼 자유무역 가치 수호를 행동으로 옮겼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RCEP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도할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며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시장이 열리고, 중소기업, 스타트업, 발전 단계가 다른 국가들이 함께 미래를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역내 무역장벽이 낮아지고 사람과 물자, 기업이 자유롭게 이동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참가국 정상들은 "RCEP은 경제회복을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고,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도하는 상생·번영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항상 함께하고 먼저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도가 지난해 RCEP 협상 과정에서 불참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오랜 시간 함께 논의한 인도의 조속한 가입을 희망하며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을 포함해 아세안 10개국,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15개국 정상들은 이날 RCEP 정상회의 및 서명식을 개최했으며, RCEP의 의미를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