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사실에선 진영논리 벗어나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차기 대선 출마 의지를 드러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민주당의 오랜 전통이라고 할 수 있는 균형감각을 갖춘 통합적 정치인이고 싶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승만, 박정희, 조선일보 논란에 대해 한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평소 제 소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용진 의원은 지난 12일 연세대 학부생을 대상으로 한 '리더십 워크숍' 온라인 강의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 "각각 교육입국과 산업입국을 이뤘다"며 "미래를 바라보는 안목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를 두고 일부 여권 지지자 사이에서 '친일파 논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는 "이승만이 싫다고 해도 대한민국이 해방 직후부터 교육을 최우선 국가 과제로 삼은 사실을 부정할 수 없고, 박정희를 반대한다고 경부고속도로가 산업화의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지 않나"라며 "그 성과는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만의 공이 아니다. 우리 국민들께서 함께 노력해서 이룩한 것인데 이를 외면하거나 깎아내려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적 사실을 이야기하면서 진영논리에 갇히면 편협함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며 "정치적으로 진영이 갈라져 대립하고 있는 현실이지만 진영논리에 갇히지 않고 각각 존중받는 인물과 사례를 통해 한 걸음씩 다가가려 노력하는 일은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상대를 조롱하고 증오하는 정치, 적으로 규정하고 몰아가려는 선동으로 우리 사회는 바뀌지 않는다"며 "국민통합의 과정에 오해도 생기고 욕도 먹겠지만 할 말은 하고 할 일은 제대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개혁 이미지가 강한 재선의 박용진 의원은 최근 서울시장 출마가 아닌 대선으로 직행 의지를 언급하면서 정치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민주노동당 출신인 박용진 의원은 지난 1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사실 제일 왼쪽에 있었던 사람이니 가장 오른쪽으로까지도 갈 수 있을 것"이라며 "운동장을 넓게 쓰는 정치가 대한민국을 더 건강하게 한다"고 정치적 스펙트럼이 넓다는 점을 어필하기도 했다.

또 박용진 의원은 지난 5일 조선일보 창간 100주년 기념 타임캡슐 봉인식에 참석했다가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출당 조치하라는 등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 여당 정치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친일 행적 논란이 있던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를 조문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당 주류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40대 기수로서,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보수와 진보진영의 표를 모두 흡수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