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등 코로나 취약주체 디지털화 지원 협력
아세안+3, '경제·금융 회복력 정상성명' 채택…다자무역 지지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한중일 정상은 14일 화상 정상회의에서 다자무역 체제를 지지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경제·금융 회복력에 관한 아세안+3(한중일) 정상성명'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성명을 채택하고 자유무역과 다자주의에 입각한 경제금융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성명에는 ▲ 아세안+3 경제장관 및 재무장관·중앙총재 협력 촉진 ▲ 시장 개방 등을 통한 공급망 연계성 및 회복력 강화 ▲ 개방적, 포괄적, 규범 기반의 다자무역체제 지지 ▲ 연계성 증진을 위한 협력 독려 ▲ 중소기업 등 코로나 취약 주체의 디지털화 지원을 위한 협력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정상성명 채택을 환영한 데 이어 "코로나로 인해 위축된 교역과 투자를 늘리고 역내 공급망을 복원하는 길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채택된 성명은 지난 4월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논의한 코로나19 대응 협력 이행 경과를 점검하고, 회원국 간 협력을 구체화한 것이라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각국 정상은 당시 회의에서 기존의 아세안+3 협력기금 등을 재분배해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대한 코로나19 아세안 대응 기금'을 설립하고 과감한 재정 투입으로 전례를 찾기 힘든 경제충격에 대응하자는데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