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공수처장 추천위 결과 실망스러워"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최종 후보 2명을 선정하지 못한 것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SNS에 "소수 비토권의 악용을 통한 공수처 무산 전략이 아니길 바란다"며 "어느 정도 압축되리라 예측했는데, 추가검증의 이유로 아무런 진전없이 끝난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글을 적었다.

추천위는 지난 13일 2차 전체회의를 열고 9일 추천된 후보 11명 중 중도 사퇴한 손기호 변호사를 제외한 10명에 대한 검증을 이어갔다. 8시간 넘게 논의했지만, 일부 후보에 대한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오는 18일 다시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최 수석대변인은 "법조계에서 알려진 분들이고 명단이 공개된 이후 사전검토 시간이 충분했는데도 추가 자료의 제출을 이유로 연기했다는 것에 납득할 수가 없다"며 "후보추천이 연기된 진짜 이유가 일부 추천위원들에 의한 '의도적인 지연전술'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이 계속 지연된다면 공수처법을 개정해서라도 공수처 출범을 앞당기겠다는 뜻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아무도 추천하지 못하게 하면서 소수비토권의 악용을 통한 '공수처 무산전략'이라고 판단될 때는 대안의 길을 갈수 밖에 없음을 상기한다"며 추천위를 다시 압박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