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공수처장 후보를 2명으로 압축하기 위해 논의에 돌입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추천위는 오는 18일 회의를 다시 열기로 했다.

추천위는 13일 국회에서 2차 회의를 열고 지난 9일까지 추천된 후보자 11명 중 사퇴 의사를 밝힌 손기호 변호사를 제외한 나머지 공수처장 후보 10명에 대해 심사했다. 추천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8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이어갔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최종 공수처장 후보 2명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추천위원 7명 중 6명의 동의가 필요하다.

추천위는 회의 후 보도자료에서 "각자의 시각이 아닌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사람이 공수처장으로 추천되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도 "후보자 추천을 위해 추가로 확인할 사항이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 오후 2시 후보자 추천을 위한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올해 안에 공수처 출범을 목표로 이달 내 공수처장 인사청문회가 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출범이 지연되지 않도록 후보 선정을 서둘러 달라”고 주문했다.

국민의힘은 “눈 감고 찬성, 반대를 할 수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함께 대통령 특별감찰관과 북한인권재단 이사를 동시에 임명해줄 것을 민주당 측에 요청하기도 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