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해교위 북항 난개발 차단 아이디어 봇물

부산시의회의 부산시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산항 북항 재개발 2단계 사업 방향성 등에 대한 질의가 집중적으로 이어졌다.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는 13일 시 도시재생균형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북항 재개발 사업 1단계 문제점의 수정·보완과 2단계 사업의 방향성 설정 등을 지적했다.

김민정 의원은 "현 상황을 시물레이션한 결과 빌딩 장벽으로 북항과 도심 단절 문제 등이 심각하다"며 1단계 사업 수정과 보완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1단계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랜드마크 개발 부지에 대해 그동안 복합리조트, 돔구장 건립 등 여러 논의가 있었지만, 구체적인 도입 시설에 대해 정해진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랜드마크 시설 부지는 건축물 규모와 높이에 제한이 없어 향후 공공성과 사업성의 첨예한 갈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산하 의원은 부산연구원(BDI)이 관련 용역을 진행 중이고 각계각층 전문가와 시민 제안이 쏟아지는 상황을 거론하며 북항 재개발과 연계한 원도심 재생 용역을 미룰 필요가 있다고 요청했다.

박흥식 의원은 2단계 사업은 공공성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2단계 사업 컨소시엄에 시가 참여했다"면서도 "민자가 전체의 94.57%를 차지하는데 어떻게 공공성을 담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여 지분이 거의 없는 시가 어떻게 사업을 주도해나갈 것인지 대책이 필요하다"며 "초고층 주거시설 난립과 같은 1단계의 시행착오를 겪지 않기 위해서는 2단계 지구단위계획 수립 시 생활숙박시설이 도입되지 못하도록 구체적인 지침을 통해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동일 의원은 "수도권 쏠림을 막고 청년 유출 문제를 북항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미래먹거리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기업 등 앵커 시설을 먼저 유치하고 필요한 산업 환경을 조성해주는 방식으로 좀 더 적극적으로 기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며 문현금융단지 규모를 보완한 국제적인 금융중심도시 조성을 제안했다.

이현 해교위 위원장은 "부산의 백년 미래가 달린 북항 재개발 사업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부산시가 주체가 돼 단기적 성과보다는 좀 더 장기적 안목으로 미래먹거리와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