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으로 저급한 방송 판 깔아줬다"
방송인 김어준 씨. /사진=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

방송인 김어준 씨. /사진=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

국민의힘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를 신청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어준 씨와 주진우 기자가 최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수감을 두고 나눈 대화가 "술자리 뒷담화 수준으로 명백한 방송 심의 규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각하께서 연기력이 출중하시다. 다른 데는 너무 건강해서 코골이만 밀고 있다"(주진우), "이명박 씨는 범죄적으로 매우 보기 드문 우성 DNA를 가졌다"(김어준) 등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국민의힘은 "두 사람은 방송이 유튜브·팟캐스트와 다르다는 점을 모를 리 없다"며 "수신료로 운영되는 KBS와 서울시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TBS가 판을 깔아준 이런 저급한 방송을 국민들이 언제까지 무방비로 청취하느냐"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