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자만 대상·수강 가능일 사전 확인해야…코로나19로 소집훈련은 취소
사상 첫 예비군 원격교육 16일부터 실시…내년 훈련 2시간 차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면 취소된 예비군 소집훈련을 대신할 '온라인 훈련'이 내주부터 시행된다.

국방부는 오는 16일부터 내년 2월 21일까지 희망자에 한해 예비군훈련 원격교육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예비군 7년 차 이상인 경우 이월훈련 대상자만 원격 교육을 수강할 수 있다.

원격교육 과목은 국방소개, 예비군 복무, 핵 및 화생방전 방호, 응급처치 등 4개 과목으로 약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일수로는 개인당 3일(평일 1일, 주말 2일)의 수강 기회가 주어져 그 안에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원격교육을 이수한 예비군은 내년도 훈련 시간에서 2시간이 차감된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진행 중인 만큼 아직 내년도 훈련의 경우 소집훈련 재개 여부 등 구체적인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희망자는 원격교육 홈페이지(www.yebi-edu.com)나 인터넷 검색창에서 '예비군 원격교육'을 입력해 접속하면 된다.

회원가입 및 로그인 후 수강할 수 있는데, 개개인의 예비군 연차와 생년월일 끝자리에 따라 수강 가능 날짜가 달라 이를 사전에 홈페이지에서 확인해야 한다.

군 당국은 당초 9월부터 시행하려 했던 올해 예비군 소집훈련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전면 취소하고 비대면 원격 교육을 자율적으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예비군 소집훈련 전면 취소와 원격교육 시행은 1968년 예비군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는 예비전력 정예화를 위해 적극적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상 첫 예비군 원격교육 16일부터 실시…내년 훈련 2시간 차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