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창설 75주년 기념식서 故최병해 중령에 무공훈장·미 브론즈스타훈장
6·25 혼란으로 끝내 전달못한 '훈장'…70년만에 딸이 대신 받아

6·25 당시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끝내 생전에 받지 못했던 훈장이 70년 만에 가족에게 전달됐다.

해군은 11일 진해 군항 서해대에서 개최한 창설 75주년 기념식에서 '6·25 숨은 영웅' 고(故) 최병해 중령의 딸 효선(62) 여사에게 고인이 생전 받은 금서충무무공훈장과 미 정부의 브론즈스타(Bronze Star) 훈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 중령은 1946년에 해군 장교로 임관해 인천상륙작전에서 통역관 및 작전장교로 임무를 수행했다.

당시 원산 근해 기뢰에 대한 첩보를 수집하는 공을 인정받아 1950년 10월에 미국 정부로부터 브론즈스타 훈장을 받았고, 이듬해 2월에는 우리 정부로부터 충무무공훈장을 수훈했다.

그러나 당시 정국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브론즈스타 훈장이 분실됐고, 무공훈장 역시 전달되지 못했다.

최 중령은 지난 1994년 8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해군은 이번에 창설일을 맞아 고인의 딸에게 훈장을 전달하면서 미 국방부와 협조를 통해 분실된 브론즈스타 훈장도 다시 수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훈장은 미군을 대표해 마이클 도넬리 주한 미 해군사령관이 직접 전달했다.

해군은 또 1949년 해군에 입대해 단양함(소해정)에 근무하며 서해 경비작전 등으로 인천상륙작전에 여러 공을 세운 김제용 하사에게는 금성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해군본부 심주언 소령, 해병대사령부 강재혁 대위는 손원일상을 받았다.

이날 창설 기념식에는 부석종 해군참모총장과 역대 해군참모총장, 해군 창군원로와 참전용사, 도넬리 주한 미 해군사령관 등 50여 명과 진해 해군부대 장병과 군무원 등이 참석했다.

해군은 1945년 11월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관훈동에서 초대 해군참모총장인 고(故) 손원일 제독을 비롯한 70명의 단원이 해방병단(海防兵團·바다를 방어하는 병단) 결단식을 거행한 것이 모체가 됐다.

창설 기념식이 열린 서해대는 해방병단을 창설한 곳이라는 의미의 '해방병단 시무지지(始務之址)'라는 표석이 세워져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