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필수·결혼은 선택…존중해야 할 변화"
"결혼과 양육, 선택하지 '못'하는 시민 없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아모르파티' 시대에 양육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아모르파티' 시대에 양육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는 11일 "연애는 필수, 결혼은 선택 '아모르파티' 시대에 부동산 문제는 말할 것도 없고, 양육의 문제도 기업·국가·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나온 경기도 여론조사 결과가 흥미롭다. '결혼을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52%만이 '그렇다'고 답했고, "20~40대에서는 47%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자녀가 있어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65%가 '그렇다'고 답했고, 20~40대에서는 58%만 질문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조사 결과에도 나와 있듯 역시 가장 큰 이유는 부동산, 양육비, 사교육비 등 경제적 요인"이라면서 "무엇보다 요즘 이런 말 하는 청년들을 정말 많이 만난다. '이 지옥을 내 자식들에게 물려줄 수 없잖아요' 시대는 다르지만 그 절박함의 깊이를 모르지 않기에 정말 마음 아픈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는 "한켠에선 출생률을 이야기하며 청년들의 인식 변화를 걱정하는 분들도 있다. 분명히 사회문화적 인식의 변화는 느껴진다"면서 "'근대적 개인'을 중시하고 기존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세대적 흐름에 다르지 않다. 옳고 그름을 따지기보다 존중해야 할 변화 양상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주권자의 삶을 지키는 국가의 역할에 대한 질문이 남는다. 개개인의 선택과는 별개로 결혼과 양육을 선택하지 '못'하는 시민은 없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결혼과 출산은 선택의 문제이지만 포기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결혼이 주는 충만함과 안정감, 나아가 아이 키우는 즐거움을 누리고 싶은 주권자의 소박한 소망은 국가가 마땅히 지켜내야 할 책무이지 않겠느냐"고 거듭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