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견제 지금은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
"절박한 시점에 대한 충정 이해해달라"

국민의당 "지지율 정체 국민의힘이 주도권만 지려 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9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다수 참여했던 특강에서 신당 창당을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야권 전체의 공동 노력 없이는 문재인 정권의 견제가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는 절박감 때문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현재 상황이 야권의 위기인 만큼 저는 화두를 던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 플랫폼의 스펙트럼은 다양"
안철수 대표는 "제가 생각한 최선의 방법은 혁신 플랫폼을 만든다는 것이다. 스펙트럼이 다양할 수 있다"며 "스펙트럼에 여러 가지 해법을 생각할 수 있을 것이고 그런 논의를 시작해야 할 절박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제 고민과 충정을 이해해달라"고 전했다.

안철수 대표는 앞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야권 전체의 혁신 플랫폼을 제안한 것도 더 이상 이대로는 야권의 장래도, 대한민국의 장래도 없다는 고심 끝에 내린 결론 때문이었다"며 "단순히 반문(문재인)연대, 반민주당 연대가 아니라 대한민국 변화와 혁신의 비전을 생산하고 실천할 수 있는 개혁연대, 미래연대, 국민연대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래서 쓰러져가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보편성을 회복하고, 이념과 진영의 굴레에서 벗어나 이성과 합리, 상식이 통하는 실용적 개혁정치의 길을 야권이 선제적으로 만들고 앞장서야 한다"며 "그럴 때만이 정권교체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의 혁신과제와 미래비전'에 참석,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의 혁신과제와 미래비전'에 참석,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지지율 정체 국민의힘이 주도권만 지려 해"
안철수 대표는 "그리고 그 정권교체는 반사이익에 의한 집권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을 하나로 통합시켜야 한다"며 "시장은 역동성을 회복하여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경제성장을 이루는 대안체제로서의 정권교체가 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관계자 역시 "안철수 대표가 이야기한 혁신 플랫폼에는 신당 창당 말고도 다양한 형태가 있을 수 있다"며 "현재 국민의힘에서 모든 주도권을 쥐고 판을 이끌어가려고 하지만 정작 본인들의 지지율도 정체 상태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통합 이외에도 국민의힘 바깥에서 새로운 플랫폼을 활용한 야권 혁신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안철수 대표의 발언이 신당 창당만을 염두에 두고 한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