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한 재신임을 다시한번 밝혔다. 거취 문제에 대한 논란 계속 되자 충분히 힘을 실어 주려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문 대통령은 홍남기 부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 과정에서 큰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가 향후 경제회복이라는 중대한 과제를 성공적으로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해 사표 반려하고 재신임 한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3일 “주식 양도소득세 대주주 기준이 유지된 데 대해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밝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사직서를 반려하고 홍 부총리를 재신임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