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미국 대통령선거를 언급하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모든 상황을 긴밀하게 점검하고 여러 대응책을 마련해 놓았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미국의 대선 결과는 국제 정치, 경제 질서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결과에 따라 한반도 정세에 변화가 있을 수 있고 우리 외교와 통상 정책도 조정해야 할 필요가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모든 상황을 긴밀하게 점검하고 여러 대응책을 마련해 놓았다"며 "미국에 어떤 행정부가 들어서도 우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국 정부가 남·북·미 대화 재개를 할 수 있도록 이번 정기국회 중 판문점 선언 비준과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을 처리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이는 미국에 큰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미 의원 외교도 빠르게 가동해야 한다"며 "어느 후보가 백악관에 입성하더라도 한·미 동맹은 강화돼야 하고 통상 교섭 채널 확보가 핵심적인 대외정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이 자국 우선주의와 신고립주의를 선택하든, 다자주의와 선택적 개입주의로 회귀하든 당분간 미·중 갈등은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 대응과 동시에 국회도 미국 의회와 대화와 협력 관계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