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위원장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위원장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후보 지지율에 대한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검찰총장에 대해서 정치적 여론조사를 하는 것 자체도 잘못됐다고 본다"면서도 "이 정권으로부터 핍박을 받고 제대로 하려하고 있기 때문에 이 정권에 대한 실망의 반사적인 효과로 윤석열에 대한 지지가 상당히 높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에서 오히려 이 정권이 아파하고 부끄러워해야 할 부분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윤 총장이 여론조사에서 빼달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현직 검찰총장이 야권의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상황 자체가 아마 윤 총장 스스로도 아주 곤혹스럽고 민망할 것"이라며 "(지지율에 대한)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여당이 대신 날을 세웠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은 "윤석열 지지율이 올라가는 것은 야권 주자들의 지지율이 합쳐진 것"이라며 "우리당 걱정말고 자당(국민의힘)부터 걱정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