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기종 정찰전력 배치…"이동식발사대·핵관련 징후 사전 감지"
"가장 높이 멀리보는 눈"…글로벌호크 운용 정찰비행단 창설

"가장 높은 곳에서 멀리 보는 눈으로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

"
공군은 3일 충북 충주 기지에서 이성용 참모총장 주관으로 제39정찰비행단 창설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정찰비행단은 4대를 미국에서 도입한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와 전술정찰기 RF-16, 금강정찰기를 비롯해 국산 기술로 개발하고 있는 중고도 무인정찰기(MUAV) 등 총 5개 기종의 항공 감시정찰 전력을 운용한다.

공군은 "전투기와 공중기동기, 무인기 플랫폼으로 구성된 정찰비행단의 항공 전력은 각 기종 특성에 따라 고도·임무별로 구분해 한반도 전 지역을 감시한다"고 설명했다.

광학·적외선 카메라와 합성개구레이더(SAR) 장비를 통해 기상 제한 없이 북한 지역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특히 다양한 수집 센서로 통신·전자정보, 미사일 정보 등을 획득해 이동식발사대(TEL)에 탑재된 탄도미사일 발사나 핵 관련 동향 등의 징후를 사전에 감지할 수 있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정찰비행단은 앞으로 24시간 전천후 감시정찰 작전 임무를 수행한다.

첨단 네트워크 체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장 상황을 공유하면서 공군 항공작전 수행뿐 아니라 국방 정보부대와 한미연합사령부, 육군, 해군 등 모든 군의 군사작전을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역량도 구비했다.

초대 정찰비행단장으로 취임한 박기완 준장(진급예정·공사 41기)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가장 높은 눈으로서 국가 안보를 수호하는 핵심 전략부대가 될 것"이라며 "모든 부대원과 맡은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최상의 감시정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주요 자산들을 안정적으로 전력화하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부대원들에게 당부했다.

창설식을 주관한 이성용 공군총장은 "이번 비행단 창설은 그동안 우리 군이 박차를 가했던 국방개혁2.0의 큰 성과인 동시에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핵심 군사능력 확보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장은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첨단 기술을 적용한 유·무인 항공 감시정찰 자산들을 복합적으로 운용하는 최초의 비행단"이라며 "일원화된 지휘통제 아래 국가안보 수호를 위해 최일선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핵심 부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군은 기존에 제39정찰비행전대를 운영해 항공 감시정찰 작전 임무를 수행해왔다.

그러나 신규 정찰자산 도입과 함께 미래전에 대비해 감시정찰 능력의 중요성이 증대되면서 부대 규모를 격상해 정찰비행단을 새로 창설했다.

공군은 "정찰비행단 창설은 2018년 7월 주도적 방위역량 확충을 위한 국방개혁2.0의 일환으로 추진됐고, 감시정찰 능력 강화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요구 조건 충족에 더욱 다가가게 됐다"면서 "분산 배치된 감시정찰 전력에 대한 지휘체계 통합으로 효율적 운영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