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일각 "약속 지켜야 "혈세낭비" 반대 의견도
민주 '재보선 공천안' 통과 유력…"70% 찬성 기대"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에서 공천 찬성이 크게 우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일 통화에서 "앞서 공천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70% 이상 찬성으로 조사됐다"며 "당원 투표도 비슷하게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당내에서도 반대 의견이 있기 때문에 '공천 찬성 70%' 정도를 기대 수준으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는 공천 찬성론자들의 의견이 주를 이뤘다.

한 당원은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옳은 일"이라며 "유권자의 선택권은 필수"라고 밝혔다.

다른 당원은 "정당이 존재하는 이유는 정권을 잡기 위한 것인데, 잘못했다고 해서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생각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찬성 의견을 냈다.

다만 "한입 갖고 두말하는 민주당이 돼선 안 된다.

전통 있는 당이 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약속을 지켜야 한다", "불편한 일로 서울·부산시장을 다시 치르게 돼 혈세를 낭비하게 됐는데 국민들에게 미안하지도 않으냐" 등 반대 의견도 눈에 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6시 전당원 투표가 종료되면 곧바로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때 공개할 예정이다.

전당원 투표 결과 당헌 개정으로 결론이 나면, 2일 당무위원회, 3일 중앙위원회를 거쳐 당헌 개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당헌 개정 내용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현행 규정에 '전당원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당헌 개정 완료와 함께 총선기획단,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 구성 등 공천 실무 준비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