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악산에서 내려다 본 풍경 /사진=청와대 대통령경호처 제공

북악산에서 내려다 본 풍경 /사진=청와대 대통령경호처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북악산 성곽 북측면 둘레길을 둘러봤다. 다음달 일반 개방을 앞두고 최종점검을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산악인 엄홍길, 배우 이시영, 부암동 주민, 북악산 개방에 참여했던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산행에 나섰다.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은 1968년 ‘1·21 사태’ 이후 52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후보 당시 엄홍길 대장과 대한산악연맹 회원을 만나 ”북악산, 인왕산을 전면 개방해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취임 후 순차적으로 개방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7년에는 청와대 앞길을 24시간 개방했고, 2018년에는 인왕산길을 완전 개방했다. 2022년 상반기에는 북악산 남측면의 문도 열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북악산 성곽 북측면 제1출입구(부암동 토끼굴)에 도착해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으로부터 북악산 관리 현황을 보고 받았다. 이어 관리병으로부터 열쇠를 받아 북악산 철문을 열었다. 청와대는 "지난 52년간 굳게 닫힌 북악산을 개방해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일행은 북악산 제 3출입구(청운대 안내소), 청운대 쉼터, 곡장 전망대 등을 거쳐 등반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이쪽 부분이 개방됨으로써 누구나 안산으로부터 인왕산, 북악산, 북한산의 형제봉까지 쭉 연결될 수 있게 됐다"며 "내년, 늦어도 2022년까지는 청와대 위쪽의 북쪽도 전면적으로 개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개로 서대문구 안산에서 출발해 인왕산~북악산~북한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을 중단없이 주파할 수 있게 됐다.

청와대는 "청운대 쉼터에서 곡장 전망대에 이르는 300m 구간의 성벽 외측 탐방로가 개방돼 탐방객들이 한양도성 축조 시기별 차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한양도성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길 수 있게 됐다"며 "이를 위해 군에서는 성곽 주변의 철책을 대폭 조정하고 새로운 경계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